실망스런, 선생님을 위한 구글

5

구글(Google)은 최근 들어서 자사 서비스들을 단순히 모아놓아 새로운 도메인을 부여하는 버릇이 생긴 것 같습니다. 이런 서비스들은 초창기 구글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는 서비스 들입니다.

최근 런칭한 선생님을 위한 구글(Google for Educators)는 구글의 12가지 서비스들을 묶어서 선생님에게 도움이 된다는 페이지를 만든 것입니다.

선생님을 위한 구글 패키지왜 이런 식의 서비스를 내 놓는지는 모르겠지만, 기존 서비스들을 묶어서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하는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이런 서비스의 첫 작품은 Have a Green Summer라는 구글 맵스(Google Maps)와 구글 비디오를 이용한 여름 휴가에 대한 페이지였습니다. 이 페이지는 구글이 처음 만든 매쉬업이기도 하고, 자연을 사랑한다는 다소 공익적인 목적도 있었기 때문에 나름의 호응을 얻었습니다.

이 페이지의 호응이 있어서인지, 구글은 서비스를 한데 묶는 일을 하게 됐는데, 구글 앱스는 매우 좋았고, 그 이후에 나온 리터러시 프로젝트는 구글의 여섯가지 서비스를 소개하는 페이지로 이것 역시 문맹퇴치라는 공익적인 모습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선생님을 위한 구글에 와서는 언제까지 이런 식으로 할 것인지 심히 유감스럽게 되었습니다. 최근 라이틀리와 구글 스프레드시트를 합쳐 구글 닥스라는 서비스를 내 놓을 때도 새로운 것은 전혀 없었습니다.

구글 앱스(Google Apps for Your Domain)의 경우도 도메인을 쓸 수 있는 메일이 없었더라면 전혀 새로울 것이 없는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예전의 구글이라면 자신의 서비스를 사용자가 적절히 선택해서 한 페이지로 꾸밀 수 있게 하고, 그것을 메일로 공유하는 개인화 홈페이지처럼 만들던지, 아니면 구글 가제트를 이용해서 그런 시스템을 꾸몄을 것 같습니다.

전통적으로 서비스 제공자는 그 서비스를 사용자가 어떻게 사용할지 규정할 수 없습니다. 단순히 게시판을 제공한다고 해도 커뮤니티에서 그 게시판을 일기로 사용할지 스케쥴러로 사용할지는 사용자가 정하는 것이지 제작자의 의도대로 가는 일은 없습니다.

20%의 자원으로 개발을 하고 그것을 공식 서비스화 시키는 구글만의 시스템은 지금까지 장점으로 작용하고, 그런 식으로 훌륭한 서비스들이 나왔지만, 직원이 8000명을 넘어선 지금에 와서는 MS식의 관리 기술이 필요해 진 것이 아닌지 의문스럽습니다.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5 Comments

  1. 자료 -> (가공) -> 정보 라는 고전적인 철학을 따르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

    기존의 지멜, 스프레드시트, 지도, 검색 등이 원시적인 자료성 서비스 였다면
    이제 그것을 적절히 묶고, 가공해서 어떤 의미를 가지게 해서 정보로
    승화시키려는게 아닐까 싶구요.

    url 을 기존 서비스와 구분안가게 해놓는것이 약간 혼란을 주긴 하지만,
    적절한 대상을 위한 묶음 사이트가 있다는건 컴퓨터와 인터넷을 자기 자신에
    맞게 꾸미는걸 그다지 즐기지 않는 타겟에게 효율적이라고 생각되구요.

  2. Pingback: 최말봉

  3. 실망스런 “선생님을 위한 구글”이 아니라
    “실망스런 선생님”을 위한 구글로 봤습니다. ^^;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