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광고, 다음(Daum)에 노출

0

한국 제2의 포탈인 다음은 키워드 스폰서 광고 파트너를 오버추어에서 구글로 바꾸었다. 현재 확인된 바로는 다음의 최상단 스폰서 링크에 구글 광고가 노출되고 있다. 이로서 구글은 엠파스, 에누리닷컴, 다나와닷컴, 조선닷컴, 한겨레, ZDnet korea에 이어서 다음과의 계약으로 그런데로 구색을 갖출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팔글의 몇가지 조사에서는 다음에서 진행되는 몇가지 재미있는 사실을 확인해 볼 수 있었다.

다음은 구글, 적과의 동침?

다음은 모든 기존 광고를 구글에 맞기지 않았다. 다음은 클릭스(Clix)라는 문맥광고를 개발해서 서비스 중이고, 애드클릭스(AdClix)라는 애드센스와 유사한 제휴광고를 테스트하고 있다. 자사의 검색 광고에서 다음은 웹검색에는 구글 광고를 쓰지만, 카페검색에는 클릭스 광고 상품 중 비즈사이트만을 노출시키고 있다.

또한, 미디어 다음의 하단 광고도 구글 대신 자사의 광고를 사용하고 있고, 다음의 쇼핑에 관한 지식 서비스인 쇼핑 하우의 검색에는 자사의 광고는 전혀 나오지 않지만 구글 광고는 노출되고 있다.

없어지지 않은 오버추어 광고 신청 페이지

다음과 오버추어 양사 모두 공식 웹사이트에 기존의 광고 링크와 메세지가 없어지지 않고 있다. 반면, 광고 대행사들은 최근 다음에 광고할 수 있다는 이유로 구글 광고에 대해서 문의를 받고 있다.

다음의 스폰서 링크 자리는 가장 수익이 많이 나는 최상위에 위치해 있다. 그렇지만, 아직까지는 구글 광고를 진행하기 위해서 도움이 될만한 자료는 나와있지 않은 상태이고, 구글의 광고주 등록 페이지는 혼자서 하기에는 그다지 쉬운 편이 아니다. 오버추어도 한국 진출 후 한국만의 등록 페이지를 만든바 있다.

사라지지 않은 다음과 오버추어의 제휴 페이지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다음

최근 다음은 구글의 많은 서비스들과 비슷한 기능을 하는 서비스 – 검색, 광고, 로그 분석툴 등을 개발해 놓고 있거나 개발하고 있다. 겹치는 분야는 일반적인 서비스가 아니라 구글이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광고와 검색과 관련된 분야다.

다음은 검색시장에 진출하고, 광고 시장에도 진출한다고 발표했지만, 지금까지의 상황을 보면 여전히 검색은 구글 결과를 가져오고 있고, 통합검색과 웹검색 광고 또한 구글 광고를 이용하고 있다. 자존심 강한 다음은 힘든 결정이었겠지만, 앞으로 남은 웹 인사이드라는 로그 분석기와 미디어 다음 등에 들어가는 광고 또한 구글의 솔루션으로 대치될 가능성 또한 없는 것은 아니다.

상황은 이렇게 혼란스럽지만, 다음의 미래는 매우 낙관적이다. 동영상 광고 시장이 열린다면 가장 큰 혜택을 볼 기업은 여지없이 다음이며, 카페 검색이 활성화 된다면 다음의 수익은 기록적으로 늘 가능성 또한 높다.

하지만, 검색, 로그분석기, 광고 솔루션 등을 만들고 있는 개발자들의 노력은 어떻게 될 것인가? 그리고, 자체 기술로 넘버1이 되려는 다음의 자존심은?
Update2006106
다음에 노출되는 구글 광고는 통합검색과 웹검색이고, 다음의 많은 검색 중 웹검색이 구글 검색을 이용하고 있다.(고요한하늘님, 감사~)

About Author

구글 전문 블로그 "팔글-인사이드 구글"을 2003년 부터 운영했으며, 애드센스와 유사한 애드얼라이언스의 기획&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IT 기업들의 생태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며, 광고, 디지털 콘텐츠 판매 등 여러가지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하나의 댓글은 블로그를 풍성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